양심으로 행하는 사람
누가복음4:1-19, 로마서2:14-15.
2019년 7월 7일, 배성산 목사(baessaem@gmail.com)

사람을 만물의 영장이라 부르는 까닭은 사람이란 영묘한 능력을 지닌 우두머리라는 뜻으로 ‘사람’을 가리킨 말임을 알게 한다. 여기서 말하는 “사람”은 만물의 영장이라 한다. 성서에서도(“율법 없는 이방인이 본성으로 법의 일을 행할 때는 이 사람은 율법이 없어도 자기가 자기에게 율법이 되나니 이런 이들은 그 양심이 증거가 되어 그 생각들이 서로 혹은 송사하며 혹은 변명하여 그 마음에 새긴 율법의 행위를 나타내느니라)고 말씀하심에 주목하게 한다.(로마서 2:13-15)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삶을 영위하고 살아가는 삶의 자리에서 보면 자기의 양심을 버리고 거짓으로 위장하여 쉽게 부자로 살아가며 높은 지위를 행세하기 위해 그 삶의 작태를 보면 온갖 술수와 자기 비리를 정당화시켜 위장된 양심 수단으로 자기 자신의 형편에 대해서는 위장과 거짓으로 점철되어가는 세상만사를 보며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회 현실들을 보며 많은 지탄으로 서로가 이를 가장하여 거짓 수다ㄴ으로 이를 가장하며 살아가는 세살에서 자기 양심을 어기기고 가장하는 술수만 보고 살아가는 삶의 우리 자리에서 그리스도인뿐만 아니라 높은 자리 고하를 막론하고 “양심 부재 현상의 자리”를 보며 많은 것을 지탄으로 서로 삶을 영위하고 살아가고 있음을 보게 한다. 이것의 사회 현상으로 우리 모두의 양심은 피차가 무디어 가고 있다. 
하늘, 땅, 사람 (천. 지. 인)이라는 말에는 늘 하늘의 마음, 땅의 마음, 사람의 마음이 하나 되어야 한다고 일찍이 옛 어른들의 말씀들을 존중히 알고 살아왔다. 이는 {천지인}은 하늘, 땅, 사람이 하나 됨의 일치로 삶을 살아야 함에 그 이치를 깨닫게 했다. 이는 당시 양심이 곧 신뢰의 사회를 만듦에 그 방법으로 깨우치게 함에 주목한다. 서구의 계몽주의 전통 역시 도덕성을 설명함에 있어 이성과 감성으로 구분하여 이를 설명해 왔음을 보게 한다. 이는 곧 양심으로 모든 관계와 관계가 서로 상통하고 소통하면 모든 것은 자연히 그 감성이 도덕적으로 양심을 따라 행하니 인간관계가 형성되어 여기에 삶의 질서가 형성된다. 이는 곧 양심의 소리가 준엄함을 보게 된다. 사람의 신체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두 군데 있다. 하느님은 사람의 신체 두 군데를 선정하여 지으심을 받게 하심에 여기서 중요함을 알게 한다. 하느님께서 사람을 창조 하실 때 이성과 양심의 이 두 군데에 장식해 두심을 알게 한다. 이 두 군데는 이성은 머리로 하게하고 심장에는 따뜻한 양심이 되어 거할 곳으로 알게 한다. 모든 사물에는 “다스리”는 이치가 있어야 하기에 머리로 지혜를 갖게 하고 양심은 사랑으로 따뜻하게 보호하여야겠기에 따뜻한 심장에 창조심의 의미를 알게 한다. 이는 하느님의 경륜과 사랑의 뜻을 펼치고 있음을 알고 이성과 감성을 믿게 한다. 
자크 룻소는 양심에 대하여 “양심이여! 양심이여! 신성한 본능이여! 영원한 하늘의 소리여! 무지에 둘러싸인 총명하고 자유로운 믿음직한 안내자여! 사람을 하느님과 닮게하며 선과 악에 대하여 과오를 범함이 없으신 심판자여! 사람의 본성을 탁월하게 하며 사람의 행위를 도덕에 따르게 함은 바로 ‘너인’ 것이다. 사람에게는 “양심”이라는 ‘나침판’과 같은 역할을 하는 본능이 있다고 한다. 그러기에 사람은 ‘양심의 가책’을 느낀다고 함에 주목하게 한다. 

내가 메마른 산에서 강물이 터져 나오게 하며, 골짜기 가운데서 샘물이 솟아나게 하겠다. 내가 광야를 못으로 바꿀 것이며, 마른 땅을 샘 근원으로 만들겠다.(이사야4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