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백남기 농민 추모기도회 안내 (주관: 총회 교회와사회위원회)


국가폭력에 의해 혼수상태로 사경을 헤매다 
지난 9월25일에 사망하신 
고 백남기 농민을 위한 추모기도회를 드리고자 하오니
아래를 참조해주시고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 아 래 -


"고 백남기 농민을 위한 추모기도회"

▣ 기도제목 1) 고 백남기 농민의 죽음을 추모하며, 하나님의 위로가 유가족과 함께하시기를
                 2) 국민이 국가폭력에 의해 더 이상 희생당하지 않는 사회가 되기를
▣ 일 시 : 2016년 10월 20일 (목) 오후2시
▣ 장 소 : 서울대병원 장례식장(3층)
▣ 주 관 :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교회와사회위원회
             (추모기도회 직후 '부검 강제집행을 규탄'하는 기독사회단체들의 기자회견이 이어집니다.)

▣ 경과 개략

-고 백남기 농민은 지난해 11월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집회에 참여하셨다가
 집요하게 조준된 경찰의 물대포를 맞아 혼수상태로 지내시다 지난달 9월25일 사망하셨습니다.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공권력이 국민을 죽인 국가폭력입니다.
-사망 원인이 분명하게 '외인사'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서울대병원은 '병사'로 진단함으로써
 국가폭력의 불의함을 은폐하려고 합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정부는 고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부검하려고 영장을 발부하고
 시신을 탈취하려고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는 중입니다. 

o-DEFAULT-facebook.jpg

"경찰의 손에 돌아가신 고인의 시신에, 다시 경찰의 손이 절대로 닿게 하고 싶지 않다."
정부의 불의함에 대한 유가족의 입장입니다. 

▣ 우리의 결단
   사회적 불의가 이 땅을 덮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기를 기도합니다. 
   세월호 참사를 비롯한 수많은 사건사고들에 대하여 
   정부는 은폐와 무능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하는 정부의 불의함에 대하여 '아니오'를 외치며
   민주사회가 이루어지기를 기도합니다. 
   고 백남기 농민을 위한 추모기도회에 함께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 참조: 고 백남기 농민을 위한 추모기도 (제101회 총회 중)

 

생명의 하나님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에게 생명을 주신 주님께 찬양을 드립니다그 생명은 모든 사람들의 빛이었습니다그러하기에 생명은 우리들의 삶의 출발점이요어떤 사상도 생명의 가치를 뛰어 넘을 수는 없습니다

제아무리 엄중한 법일지라도 그것의 존재이유는 생명을 내기 위함입니다혹 다른 생명을 희생시킬지라도 그것이 자신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것일 때만 정당방위가 됩니다이렇듯 생명은 모든 살아있는 것들의 양보할 수 없는 권리이며 모든 사상과 이념과 제도가 추구해야할 목표입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 사회는 인권과 생명이 땅에 떨어져버리는 사건이 계속 일어나고 있습니다국가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않습니다그들은 부패하고 무능하고거짓말만 늘어놓습니다바닷속에 어린 생명들이 수장되었고 계속적으로 억울한 죽음들이 줄을 잇고 있는데도 무엇하나 그 원인조차 규명하지 않습니다.정부는 모든 것을 그냥 덮어놓으려고만 합니다.

급기야는 국가의 공권력이 무고한 시민에게 물대포를 직사해서 생명을 앗아갔습니다고 백남기 농민의 억울한 죽음을 애도하며한국기독교장로회 제101회 총회가 진행 중인 이 시간 우리가 고개를 숙여 추모의 기도를 드립니다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주옵소서.

억울한 죽음을 당하였는데도 경찰은 유가족이 원치 않는 부검을 강제로 행하려 합니다존엄한 생명을 폭력으로 끊어놓고 이제는 그의 시신마저 훼손하려고 합니다공권력 남용의 사과를 요구하는 국민들에게고 백남기 농민의 살인주범인 경찰청장은 사건이 일어났다고 해서 사과하는 것은 아니다며 명확한 법률적용의 결정이 되면 사과하겠다고 합니다사람을 죽게 했음에도 법적 판결이 나기 전에는 사과하지 않겠다는 비인간적인 자들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책임지겠다고 하니참으로 통탄을 금치 못할 일입니다.

고 백남기 농민이 운명하신 후 경찰이 취한 첫 번 조치는시신탈취와 강제부검을 위한 경찰력 배치그리고 조문과 분향소 차단이었습니다이에 저항하는 시민들을 현장 검거하라는 사전지시도 빼놓지 않았습니다이들은 국민을 잠재적 범죄자라 여기고 권력의 횡포에 반대하면 언제든지 죽여도 책임도 없다고 생각하나 봅니다.

하나님불의한 권력을 더 이상 참지마시고 심판하여 주옵소서국민을 보호하지도 않고국민의 생명을 지킬 의사도 없고능력조차 없는 권력이 국민 위에 폭군처럼 군림하는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역사하시고 주님의 정의를 나타내 주옵소서.

고 백남기 농민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지켜주시고그의 죽음이 국민에게 큰 각성이 되게 하시어이와 같은 불의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옵소서불의한 자들이 권력을 얻지 못하게 하옵소서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아멘 (총회 교회와사회위원장 김경호 목사)



792ddb4aefabb92df38853a522baac0d_20161021101720_sdeekdfa.jpg

내가 메마른 산에서 강물이 터져 나오게 하며, 골짜기 가운데서 샘물이 솟아나게 하겠다. 내가 광야를 못으로 바꿀 것이며, 마른 땅을 샘 근원으로 만들겠다.(이사야41:18)